동해 묵호항 맛집 거동탕수육

묵호항을 몇번 지나다니면서 항상 사람이 많았던 곳인데, 듣기에는 거동탕수육이 문어로 만들어졌다고 해서 뭐가 인기가 많을까 하고 매번 지나쳤었다. 그러다 한번 먹으려고 주말에 갔는데 웨이팅이 어마어마해서 도전에 실패했다.

궁금하기도 하고, 웨이팅이 많은 집이니까 얼마나 맛있을까 반신반의하면서 평일에 찾아갔다.

거동탕수육

일~월 11:00 – 19:30
(15:00 – 17:00 브레이크타임)

매주 화요일 정기휴무

우리는 금요일 브레이크 타임이 지나고 방문하려고 해서, 4시 반쯤 갔고 앞에 테이블링 예약기기가 있어 미리 웨이팅 등록을 해놓았다.

웨이팅을 등록할때 메뉴도 함께 선택해서 주문할 수 있었다. 우리는 매콤 반반 탕수육과 짬뽕, 짜장면을 주문했다.

테이블링으로 들어오라는 알림 문자가 오고 내부로 들어갔더니 웨이팅 등록할 때는 우리가 첫번째였는데 그새 사람들이 많아졌다. 테이블은 10개는 넘게 있었고 내부는 널찍~했다.

물과 단무지를 가져다주는 ai로봇이 서빙을 하고 있었고 물론 직원분도 계셨다.

테이블에 앉고 10분 안되서 메뉴가 순차적으로 나왔다. 매콤반반 탕수육은 안에 문어랑 고기랑 반반 들어가있는건데 말안하면 모를정도로 문어가 정말 부드러웠다. 내 입맛에는 오리지널 보다는 매콤 탕수육이 더 맛있었다.

짜장면은 진짜 동해 원탑이라고 할정도로 옛날짜장면의 달달함과 양파가 많이 들어가서 간짜장같이 간이 쎈게 너무 맛있었다. 짬뽕도 칼칼매콤한 국물에 면이 양념이 배서 따로놀지 않고 너무 맛있었다. 원래 중식당가서 저렇게 시키면 매번 남겼는데 이번에는 탕수육만 조금 남아서 포장해서 가지고왔다.

다음번에도 무조건 재방문 예정이며, 난 짬뽕보다는 짜장면에 한표를 던진다!

<함께보면 좋은 글>

동해 점심 맛집 추천 (임계 한우 타운, 예가네 닭칼국수)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