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입구역 맛집 수제요리섬 이자카야 (서울대입구역 6번출구)

서울에서 약속이 있어 어디서 만날지 정하다가 서울대입구역 쪽에 괜찮은 이자카야 맛집이 있대서 거기서 만나기로 했다. 수제요리섬은 서울대입구역 6번 출구에서 어렵지 않게 바로 찾을 수 있었고, 안에는 테이블 자리 여러개와 룸으로 이루어진 공간도 있어서 단체 모임이나 회식 장소로 선택하기도 괜찮았다.

수제요리섬

12:00 – 24:00 (매주 일요일 휴무)

15:00-18:00 브레이크 타임

일본 수산물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문구와 다양한 요리가 눈길을 끌었고, 디너 오마카세 같은 경우 하루 전까지 예약하면 즐길 수 있어서 숙성회가 맛있었던 집이라 다음번에는 오마카세를 먹으러 방문해도 괜찮을 것 같았다. 서울대입구역 맛집으로 소문날 만큼 다양한 메뉴가 있었는데, 우리는 고등어 봉초밥을 기대하고 왔지만 그날따라 고등어가 들어오지 않아서 아쉽게 먹을 수는 없었다. 하지만 그거 말고도 맛있는 음식이 많아서 기대가 되었다.

처음으로 주문한 메뉴는 명란한우 모츠나베이다. 명란과 대창이 들어간 맑은 탕이였는데, 소주랑 딱 어울릴만한 조합이였다. 듬뿍 들어간 명란이 입에서 터지고 대창도 느끼하지 않고 고소했다. 수제요리섬에서는 나베 요리가 대표적으로 인기가 많은 것 같았다. 돈코츠 나베도 사람들이 많이 먹는다는데 다음번에는 그걸 먹어봐야겠다.

두번째로는 숙성회 2인과 성게알과 연어알 밥을 주문했다. 지난 압구정 오마카세에서 먹었던게 너무 맛있어서 여기서도 시켜봣는데 개인적으로는 압구정 오마카세의 연어알밥이 더 맛있었다. 숙성회 2인은 깔끔하게 먹을 수 있게 나왔고 숙성회 정도도 괜찮아서 맛있었다.

마지막 입가심으로는 새우튀김을 시켰다. 이자카야에서 보지 못할 법한 엄청 오동통한 새우와 케찹과 마요네즈를 섞은 듯한 소스가 조화로웠다. 수제요리섬은 분위기 있고 조용한 이자카야를 찾는 사람들이 찾기 좋은 술집이다. 데이트를 하거나 모임을 하기에 괜찮고, 역과 거리도 가까워서 서울대입구역 맛집으로 추천한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신선한 초밥 맛집 압구정 오마카세 어성일식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