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 1박2일 여행 (카페이서, 본토 닭갈비) 맛집

친구들과 1년에 1~2번 정기적으로 여행을 가는 모임이 있는데 이번엔 홍천으로 여행을 떠나게 되었다. 펜션에 입실하기 전에 잠깐 카페를 들렸는데 음료도 맛있고 분위기도 좋은 곳이 있어 소개해보려 한다. 카페이서는 비발디파크 가는길에 있어서 리조트를 방문하면서 들리기도 좋다.

카페이서

매일 오전 10:30 ~ 오후 8:00 (매주 수요일 휴무)

들어서면 식물과 카페의 조화가 눈에 띈다. 안에 테이블이 넓직하게 여러개 있었고, 브런치 카페도 같이 하는 곳이라 오후에 방문했는데도 식사를 하는 손님들이 있었다.

이곳의 시그니처 라떼인 아몬드라떼를 커피있는것과 없는것 하나씩 시켰는데, 이 커피가 진짜 맛있었다. 아몬드크림의 달달함과 우유의 고소함이 진짜 맛있었고, 바닐라아이스크림 올린 브라우니도 초코는 적당히 달달하고 아이스크림이 부드러워서 맛있게 먹었다. 다음에 비발디파크 갈 일 있으면 들려서 브런치도 먹어봐야겠다.

본토

매일 오전 10:00 ~ 오후 9:00 (매주 수요일 휴무)

다음날 펜션을 나와서 집가기전에 들린 홍천 닭갈비 맛집 본토! 여기는 펜션 투숙객들도 칭찬이 자자한곳이라 들어서 방문해봤다. 우리는 숯불닭갈비 4인분이랑 무뼈닭발 물/비빔 막국수를 시켰다.

정갈하게 밑반찬이 세팅되고, 닭갈비를 찍어먹는 소스와 오뎅볶음 열무김치 등 다 무난하게 맛있었다. 닭갈비는 살짝 초벌되어 나오는것 같았고 살짝만 뒤집으면서 구우니 금방 익었다. 메뉴와 나와있는것 처럼 주먹밥을 만들어서 올려먹으니 진짜 맛있었다. 숯불 향과 닭의 부드러움이 좋았다.

무뼈닭발은 좀 매워서 무조건 밥이나 치즈등을 추가해서 먹는게 좋을 것 같다. 또 하나의 별미는 물막국수! 막국수 전문점이 아니라 별 기대를 안했는데, 막국수도 진짜 맛있었다. 사장님이 계란 노른자를 으깨서 국물에 풀어 먹으면 더 맛있다고 했는데 국물이 살짝 텁텁해지는가 싶었지만 오히려 깊은맛이 나서 좋았다.

내부는 단체로 오기도 널찍하고 주차공간도 여유로워서 다음에 또 홍천 놀러올 일 있으면 무조건 방문 예정!

<함께 보면 좋은 글>

동해 부속고기 전문 맛집 풍년고기

Leave a Comment